퍼온 글

요즘은 드문 일이지만, 한국 교회 초기에는 사경회를 많이 했습니다. 대표적으로 1907년에 평양 대부흥 운동의 핵심이 사경회였습니다. 오늘날 많은 사람이 한국 교회의 몰락에 대해 안타까워합니다. 한국 교회의 타락에 대해 안타까워합니다. 저는 한국 교회가 타락하고 부패한 가장 중요한 요인은 말씀으로부터 멀어졌기 때문이라고 봅니다. 교회 오는 사람은 많아졌습니다. 예배는 참 뜨겁습니다. 찬양도 참 뜨겁습니다. 그런데 하나님을 믿는다면서도 하나님의 말씀에 대한 열정과 사모하는 마음이 너무나 부재합니다. 정말 안타까운 것은 손을 들고 하나님을 두 시간, 세 시간을 찬양할 수 있는 사람들도 성경을 30분 읽으라고 하면 못 읽습니다. 어떤 문제가 있는 겁니까? 하나님을 찬양한다는데 그 찬양을 통해서 자신의 종교적 감성을 발산하는 것은 기뻐하고 즐거워하면서도 자신이 찬양하는 하나님이 어떤 분이신가에 대해서는 관심과 열정이 없습니다. 자신이 경배하고 있는 하나님, 그분의 뜻을 알고자 하는 열망이 없습니다.
그런데 한국 교회 초기에는 그러지 않았습니다. 2주, 한 달 시간을 정해 놓고 하나님의 말씀을 아는 일에 열심을 다했습니다. 이것을 사경회라고 합니다. 평양 대부흥 운동, 우리나라의 놀라운 부흥 운동은 다 성경을 열심히 공부하는 일에서부터 출발했습니다. 그런데 점점 한국 교회가 수적으로 성장하면서 이것저것 프로그램은 많이 도입하고 있지만, 가장 중요한 것, 즉 하나님의 말씀에 대해 사모하는 마음, 하나님의 뜻을 알고자 하는 열망이 점점 식어가고 있습니다. 이런저런 이벤트는 많은데, 가장 중요한 말씀에 대한 배움이 점점 약해지고 있는 것이 오늘 한국 교회의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한국 교회가 새로워지려면 말씀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하나님이 주신 말씀을 제대로 알아야 합니다. 그다음 중요한 것이 뭐냐면 머리로만 말씀을 아는 것으로 끝나지 않고 이 말씀을 손과 발을 통해서 삶을 통해서 살아 내야 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저는 우리 한국 교회 초기에 있었던 정말 중요한 전통을 다시 계승할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그 가운데 하나가 바로 신앙 토론회입니다. 한국 교회에서 사경회를 할 때 오후에 한 시간씩 했던 중요한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사경회는 2주, 한 달 동안 온종일 말씀을 공부하는 겁니다. 말씀을 계속 배우는 겁니다. 그런데 말씀을 배우는 것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오후에 한 시간씩은 말씀을 배우는 교인들이 함께 모여서 구체적인 일상의 삶 속에서 하나님의 백성다운 삶을 어떻게 살아 낼 수 있을까를 토론했습니다. 예를 들자면 황해도에 감바위 교회라는 곳이 있었는데 거기서는 하나님이 원하시는 남편과 아내의 모습은 어떤 것일까에 대해서 토론을 했습니다. 그리고 두 가지를 결정했습니다.
하나님이 원하시는 남편과 아내의 모습은 첫째 상호 존대를 하는 것이라고 결정했습니다. 조선 사회에서는 남자들은 여자에게 하대했고 여자들은 남자에게 존대했습니다. 그런데 하나님의 말씀을 배워 보니까 기존의 관습은 하나님의 뜻과는 맞지 않았습니다. 우리 하나님은 남편과 아내가 상호 존대하길 원하신다는 점을 깨달았습니다. 둘째, 하나님은 남편과 아내가 식사를 할 때 겸상을 하길 원하신다는 점을 깨달았습니다. 조선 시대에는 남자들은 다 독상을 받았습니다. 할아버지, 아버지, 아들 모두 독상이었습니다. 그런데 여인들이 어디서 밥을 먹는지는 아무도 관심을 갖지 않았습니다. 이것이 조선의 질서였고 문화였습니다. 그런데 사람들이 하나님을 믿겠다고 다짐하고 말씀을 배워 보니까 그런 관습이 하나님의 뜻과는 맞지 않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은 남편과 아내가 식사할 때 상호 겸상을 하길 원하신다는 점을 깨달았습니다. 그리고 그것을 일상의 삶 속에서 순종하기로 한 것입니다.
내가 하나님의 백성이라는 것을 일요일에 성경, 찬송 들고 교회 가는 모습으로 증거한 것이 아니라 구체적인 일상의 삶 속에서 아내를 존귀하게 대하고 식사할 때마다 남편과 아내가 겸상하는 모습을 통해서 증거했습니다. 얼마나 놀라운 일입니까? 나는 더 이상 조선의 가치, 조선의 질서, 조선의 문화를 추종하는 조선의 백성이 아니라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하나님의 백성이라는 것을 증거한 겁니다. 로마서 12장 1절의 말씀처럼 몸을 통해서, 삶을 통해서 하나님께 예배를 드린 겁니다. 저는 이것이 한국 교회가 돌아가야 할 개혁의 핵심이라 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하나님의 뜻이 어디에 있는가를 제대로 배워야 합니다. 그리고 교인들이 함께 모여서, 또는 가정 단위에서, 구역 단위에서, 교회 공동체 단위에서 이 시대에 하나님이 원하시는 삶이 무엇인지 끊임없이 고민하고 함께 논의하고 토론해야 합니다. 그리고 토론의 마지막에는 함께 이것을 지켜 내자고 약속하고 서로가 그것을 잘 지켜 낼 수 있도록 응원하고 지지해 주어야 합니다. 그리하여 우리는 이 대한민국 사회를 지배하고 있는 이기심과 탐욕과 욕망에 지배받는 자가 아니라 하나님의 말씀에 온전히 순종하고 하나님의 통치 안에 거하는 하나님의 백성이라는 사실을 일상의 삶을 통해서 증거할 수 있어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세상으로부터 형성되었던 가치관과 세계관이 말씀으로 전환되어야 합니다. 그리고 하나님이 원하시는 바를 제대로 앎으로써 구체적인 삶 속에서 그것을 살아 내는 신앙의 삶이 정말 중요합니다. 그것이야말로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하나님 나라 백성의 삶이라는 사실을 꼭 기억하면서 우리가 거하는 가정과 직장과 사회와 교회 공동체 안에서 하나님의 뜻이 온전히 우리의 삶을 통해서 아름답게 구현되는 일들이 더욱더 확장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